블로그 이미지
Where am I?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6)
NISTory (27)
S-Diary (75)
맛있는 음악 (21)
좋은글/좋은말 (74)
여행과 풍경 (3)
it (21)
Mac Story (16)
etc (17)
Total554,074
Today5
Yesterday27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

'애플'에 해당되는 글 12건

  1. 2007.09.02 굿바이 삼성랩탑, 웰컴 맥북프로
  2. 2007.02.21 애플과 맥... 그리고 역사... (2)
이제 벌써 맥북 프로를 손에 쥔지가 한달이 되가는데, 아직도 블로그에 카테고리를 만들고서는 이제서야 후기를 남기게 됩니다.

IMG_2606.JPG

아부지께서 2년간 쓰시고는 버리시는 노트북을 받아다가 2년반정도 동고동락을 하던 센스 노트북... 사실 넘을 지금도 마루에서 텔레비젼과 연결하여 나름 멀티미디어 센터로 쓰기는 하지만, 결정적으로 USB가 망가지니 외부 마우스도, 일체의 외장 하드및 메모리와의 연결도 안된다. 이게 생각보다 불편하여, 오랜동안 동경해오던 맥북을 한달이나 고민하다가 UMD의 Faculty로 대학에서 구매하면 학생및 교원 할인과 함께 아이팟 나노를 199불 리베이트를 받을 수 있다고 하여 용감하게 질렀다.

IMG_0012.JPG

Technorati Tags:

Posted by All That J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도 맥유저였다고 다소 우길 수 있지 않을까?
내가 중학교 1학년 시절 내가 모은 돈으로 처음 산 컴퓨터가 바로 불후의 명작 애플2였다.

하지만 솔직히 고백하건데, 당시 티브이에 연결하여 16컬러의 게임을 즐길 수 있었던
일본의 MSN컴퓨터가 더 간절하였음에도,
컴퓨터는 장난감이다라는 신념을 당시까지 가지고 계시던 아부이께서
그나마 허락한 것이 가장 사무실틱한 모양의 애플2였다.

그래도 그린의 단색 허큘리스 그래픽 카드에 8비트이긴 했지만
오락 좀 구해보겠다고 - 당시 OS에서는 플로피로 카피하는 것도 독립프로그램이 필요했었다 -
청계천 불법 복제 가게들을 전전하며,
그리고 외장 플로피 드라이버가 하나라서 50kB를 읽고 다시 새것 갈아끼고
그후에 또 그만큼 읽고 다시 새거 갈아끼고 했던 생각들
게다가 어린 나이에 스트립 포커라며 밤새 키보드 두들기던 생각이 - 결국 형편없는 그림이 나오지만 -
아직도 생생하다. *^^*

그리고 맥킨토쉬, 넥스트 스텝 등으로 잡지상에서만 열열히 찾아보다가
어느샌가 사라져버린 그 영광이 새로운 유행이 되어 나타났다.
오랜만이 아래 두 참조와 같은 글을 보니 추억에 잠겨버리네...

내가 그새 이렇게 늙어버렸나...?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 http://macboy.net/?page=9
참고: http://www.engadget.com/2006/04/01/30-years-in-apple-products-the-good-the-bad-and-the-ugly/
Posted by All That J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3.13 05:52 Favicon of http://wetwomen2008.com/xtr/desnuda-michelle-vieth BlogIcon desnuda michelle viet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좋은 위치 나는 그것을 감사 좋아한다!

  2. 2008.05.23 04:58 Favicon of http://heavenmovs.net/big/bottom-pad-above-ground-pool BlogIcon bottom pad above ground poo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스를 위한 감사합니다…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