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here am I?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6)
NISTory (27)
S-Diary (75)
맛있는 음악 (21)
좋은글/좋은말 (74)
여행과 풍경 (3)
it (21)
Mac Story (16)
etc (17)
Total506,431
Today34
Yesterday205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

'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14 이런저런

이런저런

S-Diary / 2009.04.14 10:06
친한 동문 후배중에 메신저로 비교적 자주 연락하는 넘이 있다.
대부분의 메신저 내용은 다음처럼 시작한다.

그넘: ?
나: !
그넘: ?
나:ㅜㅜ
나: ,?
그넘: ...


번역:
그넘: 계세요?
나: 그래 있다!
그넘: 잘 자세요?
나: ㅜㅜ 잘 안풀리고 맘에 안들고 지겹고 따분하고 그렇다
나: 그럼, 넌 잘 사냐?
그넘: 맨날 똑같줘 뭐...


이번에는 오피스에서 일하고 있는데 너무 간만에 연락이 와서 이런저런 얘기를 많이 듣게 되었다. 아무래도 우리 동문회의 가까운 선후배 동기들 소식인데, 그사이에 참 많은 변화들이 있어온 것같다. 내가 한국을 잠시(?) 비운 사이에... (가깝다는 동문들은 매해 그래도 여행도 같이 다니고, 게다가 내가 미국 나올 때는 전부 월차를 쓰고 나랑 여행을 같이 가줬던 아주 소중한 사람들)

봄이 되서 결혼한 동문, 애인과 헤어진 동문, 그리고 애인과 헤어지고 있는(!) 동문... 그런데 생각해보면 이상하게도 내 지인들 중에는 봄에 참 많은 일들이 일어나는 것같다. 모아니면 도식으로, 결혼하거나 아예 헤어지거나... 그런 일들 상당수가 봄에 주로 일어나는 것같다. 이번에 소식을 전해주는 후배넘은 간만에 연애를 시작하게 되는 것같고, 자주 만나던 다른 후배넘이 사업을 잘 하고 있다가 오랜 절친이었던 동업자 친구에게 나름 뒤통수를 크게 맞고는 지금 CEO에게도 많이 서러움을 받는 것같고...

봄... Spring이라는게 마치 정말 springy하게 뭐든 탁탁 튀며 좋던 나쁘던 크게 일이 생겨서 그리 불리는게 아닐까 싶을 정도다.

그러고보니 동문은 아니지만 내가 무척 따르던 학과 및 연구실 선배 한명이 유학을 간 이후로 얼마전까지 그리 고생을 심하게 하며 연구를 했는데, 얼마전에는 나름 심각하고 충격적인 -적어도 나에게는- 말을 하게 되어 되려 나조차 생각이 복잡해지고 사는게 휑~해졌었는데 - 사실 그때 그 내용에 대해서 머릿속 복잡한 것들을 꺼내기 위해 글을 쓰려고 했다가 아직 못올렸는데- 그 형도 갑작스래 미리 세워놓은 계획도 아님에도 얼마전 아주 좋은 결과가 나와서 목소리가 그래도 많이 릴렉스해진 것같았다. 사실 너무 오랜 세월을 긴장과 반복적인 연구에 미쳐있던 사람이나 무언가 좋은 일이 생겼을 때에 실컷 좋아하고 그걸 표현하는 법을 다소 잊은듯... 이건 정말 내가 명심해야할 또다른 내용같네.

그런데 정작 나의 봄은... 살짝 살짝 괜찮은 spring이 될 듯하다가 이런것도 저런것도 그냥 훠어이~ 날라가나 싶은 소식들뿐이다. 겨울이 지긋지긋해 기다리던 봄이지만, 아직 난 봄이 좋지만은 않은 것같다.

- 오늘도 오피스에서 이시간에 하루 일을 다 마치기도 전에... 쩝

아쉬운 잡설 하나. 아, 근데 서서히 오른쪽 근육들이 모두 땡겨온다. 어제 간만에 받은 테니스 수업이 제대로였나보네... 집에 가다가 고기 사서 단백질 보충해야겠다.



신고
Posted by All That J
Statistics Graph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