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here am I?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6)
NISTory (27)
S-Diary (75)
맛있는 음악 (21)
좋은글/좋은말 (74)
여행과 풍경 (3)
it (21)
Mac Story (16)
etc (17)
Total501,268
Today103
Yesterday23
Statistics Graph

달력

« » 2009.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

미국 도우 시간으로 1월 29일 오전 10시 반에, 제가 자주 가는 메타 블로그 사이트인 올블로그에 제 글이 높은 순위에 랭크가 되었군요. 나름 이전에 이런걸 노리고 (?) 올린 맥관련 포스팅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기대를 못했는데... 왠지 기분이 좋아집니다. 아래 스크린캡쳐 이미지에서 2번째로 랭크가 되었군요.
제 블로그를 그나마 찾아와주시는 극소수의 몇몇분들과 함께 모든 방문자들께 감사드립니다. 대신 댓글도 살짝 남겨주신다면 충분한 사례성 마음의 감사를 드리지요. :)


얼마전 맥관련 블로그들을 읽다가 "두더쥐"님의 "아이팟 터치, 아이폰의 remote app들: 그 무한한 확장성"이라는 포스팅을 읽게 되었다. 애플에서 몇해전 발표를 하여 최근 스마트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는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에서 리모트 기능에 관련한 확장성에 대한 가능성에 대해서 길지 않으면서도 적절하게 짚어준 포스팅이다.



마침 나도 아이폰을 구매한지 반년이 되가는 입장에서 무척 만족을 하면서,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기본 탑재된 애플 스타일의 스마트폰 혹은 PDA 기기라고 할 수 있는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에 대해서 새롭게 바라거나 구상했던 다양한 기능들이 있었다. 애플의 제품이기에 OS및 소프트웨어, 컴퓨터 하드웨어 그리고 아이폰/아이팟터치의 궁합(?)이 워낙에 좋기에 재밌고 유용한 기능들이 가능할 것같았기 때문이다. 아마 시간 여유도 있고 OSX및 아이폰관련 프로그래밍 실력이 있었다면 간단하게라도 시도해봤을 것같다. :)

그래서 본 포스팅에서는 최근 필자가 필요에 의해 (그냥 지름신은 아니었습니다) 알아봤던 프리젠터 (키노트및 파워포인트 발표시 원격으로 페이지를 넘겨주는 리모콘)를 대체할 수 있는 아이폰과 아이팟 그리고 지금은 아니지만 맥의 기본으로 제공되던 애플리모트를 이용한 프리젠터에 대해서 소개를 해본다.
 


1. Keynote Remote, Apple Inc.

H/W: 아이폰
S/W: $0.99
적용범위: 키노트
참고링크: http://www.apple.com/iwork/keynote/#remote
설명: 2009년 1월에 정식 발매가 되는 맥용 오피스인 iWork 09에서 새로 발표된 아이폰/아이팟 터치용 연동 어플로서, 새버전의 키노트에서 발표를 위한 프리젠터이다. 해당 웹페이지에서 동영상으로도 볼 수 있지만, 아이폰/아이팟 터치를 손으로 슬라이드 하여 다음 페이지로 넘어갈 수 있고, 스크립터도 볼 수 있으며, 또한 현재 페이지뿐만이 아니라 다음페이지 미리보기도 가능하다. 노련한 발표자일 수록 프리젠터에 대해서 다양한 기능들이 오히려 경계를 해야할 요소이지만 나름 애플에서 직접 신경쓴 제품이라 여기고 긴 코멘트는 하지 않겠다. 다만 아쉬운 점이 두가지 있다면 아이워크와 아이폰/아이팟 터치 구매자들이 작은 돈이기는 하지만 굳이 0.99불에 작은 어플을 하나 더 구매해야 한다는 점이 있고, 다른 하나로는 아래에 소개할 다른 어플들이 가지고 있는 것처럼 화면 포인터 지원이 없어 굳이 다른 손에 (물론 필요한 경우) 레이저 포인터를 들어야 한다는 점이 되겠다.

2. Pointer Remote, Zentropy Software

H/W: 아이폰
S/W: $0.99
적용범위: 키노트/파워포인트
참고링크: http://www.zentropysoftware.com/ZS/Pointer.html
설명: 필자가 나름 충동구매를 한 제품인데 (일단 1불도 안합니다~), 키노트와 파워포인트를 모두 지원하며, 화면상의 포인터를 아이팟/아이폰 터치 화면을 통해서 또는 설정을 바꾸어 아이폰의 움직임으로 화면상 포인터를 움직일 수가 있어 레이저 포인터를 추가로 들고 있을 필요가 없다는 점이다. 다만 아이폰/아이팟 터치의 화면으로 내 발표페이지를 미리보기할 수가 없다는 점이 그나마 아쉬운 점이라고 할 수 있다. 

3. iRed Lite, tin.b Software

H/W: 애플리모트
S/W: freeware
적용범위: 키노트/파워포인트/아이튠스외 많은 어플 
참고링크: http://www.filewell.com/iRedLite/
설명: 지금은 이제 무료로 제공되지는 않지만 대부분의 맥유저들이 가지고 있는 애플리모트를 이용한 프리젠터 어플이다. 이를 가지고 키노트와 파워포인트만 억세스하는 것이 아니라 설정 화면을 통해서 다양한 맥 어플들을 컨트롤할 수 있게 지원한다. 다소 소프트웨어의 인터페이스가 덜 맥스럽고 산만해보이며 한번 설정에 한 어플만 컨트롤이 가능하고 원격으로 적용 어플을 변환하지 못하는 것이 단점이지만 무료이므로 참고 쓸만 하겠다. 필자도 두번 정도 학회에서 사용을 했는데 적외선을 쓰는만큼 약간의 딜레이가 느껴지기는 하지만 발표상의 도구로서는 지장이 없는 것같다.

4. Remote Buddy, IOSPIRIT GmbH

H/W: 애플리모트, 아이폰, 아이팟 터치
S/W: $25.58 (19.99 €)
적용범위: 키노트/파워포인트 및 모든 어플리케이션
설명: 기능과 활용성 및 맥스러운 인터페이스 모두 고무적인 어플리케이션. 그 가능성과 기능에 비하면 그다지 비싸지 않은 어플이라 생각한다. 사실 애플리모트, 아이폰, 아이팟 터치 및 닌텐도의 위 리모콘까지 지원하며 (리모트 기능에 대한 종합선물세트?), 다양한 어플들을 이쁜 인터페이스와 함께 모두 조정이 가능하다. 필자도 30일 트라이얼을 받아서 학회에서 한번 사용해본 경험이 있는데, 이제는 업글래이드가 되서 아이폰/아이팟터치의 웹브라우저인 사파리를 통해 AJAX기능을 이용하여 아이폰/아이팟터치의 화면과 터치를 통해서 맥의 화면마저 원격 조정이 가능해서 프린젠터로 뿐만이 아니라 무선 키보드및 마우스처럼 컨트롤이 가능하다.

5. Sofa Control, Gravity Applications

H/W: 애플리모트
S/W: $15
적용범위: 키노트/파워포인트 및 모든 어플리케이션
참고링크: http://gravityapps.com/sofacontrol/overview/
애플리모트로 iRed_Lite나 Remote Buddy와 같은 기능을 수행하는 것인데, 필자는 써보지는 않아서 특징을 모르겠지만, 이 회사의 다른 어플들을 봤을 때에 나름 완성도와 인터페이스가 괜찮을 것같다는 예상이 된다.


다만 각 하드웨어에 관해 유의해야할 점은, 아이폰/아이팟터치 이용시 맥과 같은 와이파이 네트웤상에 있어야만 한다는 점이다. 그래서 서로간의 인식을 위한 싱크과정이 한번 필요하다. 대신에 거리와 디바이스의 방향에 제약이 없다. 그에 비해 애플리모트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거리와 방향에 제약이 있는 것이 단점이라 하겠다.

사실 필자입상에서는 아이폰과 애플리모트 그리고 맥북프로를 가지고 있는 입장에서 Remote Buddy가 가장 욕심이 나는 상황이지만, iRed Lite와 Pointer Remote를 가지고 있으므로 살포시 참고 있는 중이다. :) 하지만 Remote Buddy의 경우 전 기능을 30일간 무료 체험을 할 수 있으므로 때를 잘 맞춰서 학회나 발표에 사용해보는 것도 좋을 것같다.







신고
Posted by All That J
내가 자주 찾아가는 애플 컴퓨터 관련 사이트가 두개가 있습니다. 하나는 내 개인적인 생각에 국내 맥 유저들의 오래된 성지와 같은 애플포럼이고, 다른 하나는 맥 초보들의 필수 코스라 여겨지는 전우현님의 홈페이지입니다.

얼마전 전우현님의 홈페이지에서 맥용 프로그램을 번들로 모아 행사를 하는 MacHeist를 소개하는 글에 나를 비롯한 몇몇 다른 분들께서 비슷한 성격의 사이트를 올려주신 것들이 있어 내 나름대로 모아서 포스팅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물론 맥에도 어둠의 경로를 통한 각종 어플리케이션들을 사용할 수 있지만, 사실 유료 프로그램의 정품 구매 사용률은 마이크로소프트사의 경우보다 훨씬 높기에 나름 중요한 정보고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무료/유료 맥용 프로그램 소개및 다운로드 사이트

Versiontracker: http://www.versiontracker.com/macosx/


Mac Update: http://www.macupdate.com


I Use This: http://osx.iusethis.com/


AppDonkey: http://www.appdonkey.com


맥용 프로그램 할인 사이트

macZOT: http://www.maczot.com


MacHeist: http://www.macheist.com/


Mac Bundle Box: http://www.macbundlebox.com


Mac Update Promo: http://www.mupromo.com/


Give Good Food to Your Mac: http://www.givegoodfood2yourmac.com


Mac Switcher Bundle: http://www.macswitcherbundle.com/

 



그외에 참고 사이트를 마저 올려본다면,

애플 스토어: 애플에서 직접 운영하는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온라인 스토어
Apple Software Updates: http://store.apple.com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 마이크로소프트사에서 직접 운영하는 맥용 소프트웨어 온라인 스토어
Microsoft Mactopia: http://www.microsoft.com/mac/default.mspx

옴니그룹: 다양한 맥용 프로그램을 개발해오던 오래된 소프트웨어 회사
http://www.omnigroup.com/

위 리스트 이외의 좋은 맥용 어플 소개및 할인 사이트가 있다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바로 업뎃하겠습니다. 그럼 많은 한국인 맥유저들의 환경이 좋아지기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All That J
요즘 머리없이 손만 쓰는 작은 일들에 치이다보니 너무 여러가지들을 손놓고 살았던 것같다. 그래서 간만에 정리안해도 되는 내용으로 포스팅 하나 올립니다. 요즘 꽤나 자주 듣는 음악에 대한 내용입니다. :)


지난 크리스마스때에 프린스턴 대학으로 온 친구를 만나러 올라간 적이 있다. 그 친구 처지가 나랑 뻔하기에 ㅎㅎ 그저 펍에서 맥주 약간 마시고는 그 친구 집에서 역시나 이런저런 음악을 듣고 있었는데, 요즘 일본 음악에 빠져있는 그 친구에게 소개받은 그룹이다.

캐나다 형제가 일본에서 다른 일본인들과 그룹을 만들어 활동중에 있는데, 인디에서 오랜동안 활동을 하다가 얼마전에 메인스트림으로 올라오게 되었나보다. 형제가 같이 일본에서 활동을 시작한 것이 아니라 동생은 3년여전에 일본으로 오게 된 것이고 형이 꽤나 오래전부터 일본으로 와서 활동을 시작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작곡과 기타를 맡고 있는 형의 역량으로 정말 서양인이 잘 이해한 일본스러운 밴드음악이구나 싶은 음악을 발표하고 있는 것같다.

개인적으로는 아래 세곡의 링크중에 세번째 곡에 관심이 가게 되어 한참을 듣게 되었는데, 듣다보니 다소 다양한 분위기의 여러 좋은 곡들이 있다. 이미 싱글 앨범과 정규 앨범을 메인 제작사를 통해 발표를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중에서 서로 다른 분위기의 몇곡을 소개해본다.




"Picture Perfect" (feat. M-Flo)
내 개인적인 주관으로는 여성 보컬은 없지만, 상당히 시부야케 음악같은 느낌을 전해주는 것같다. 내가 생각하기에는 우리나라의 윤미래나 드렁큰 타이거보다 못하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일본에서는 최고로 인정받는 rapper인 M-Flo가 간지럽게 피쳐링을 해주어서 더욱 그런 느낌이 세련된 분위기와 함께 잘 표현된 것같다. 왠지 이 뮤비는 예전 조PD의 뮤비를 연상시키는 것같은데 둘중 하나가 혹시 표절?


"Around The World"
인트로 부분이 제대로 일본스럽지만, 대부분의 음악의 리프나 느낌들은 오히려 Jamiroquai스러운 곡이다. 앞의 Picture Perfect와 사뭇 다른 것같으면서도 역시나 쉽게 귀에 들어오는 곡이다.


"Change"
내가 처음으로 어랏? 하면서 듣게된 Monkey Majik의 곡. 일본의 전통 악기로 리프를 깔아주고 전개되는데, 내 개인적인 입장에서는 가장 밴드같은 음악이라고나 할까? 이런 곡까지 만들고 연주하는 것을 보면, 일본의 음악이나 분위기를 잘 이해하고 있기도 하면서 다양한 음악 분위기를 표현해내는 역량이 제법 대견스럽기도 하다.


사실 그동안 출퇴근하는 잠시의 시간동안 라디오에서 틈틈히 들었던 곡들중에 소개하고 싶은 곡들이 많았으나 천부적인 게으름으로 그냥 지나쳐가게 되었는데, 혹시라도 너무 무료해지는데 마침 좋은 선율이 귓가에 흐르게 되면 다시금 또 소개를 올리겠습니다.


그나저나 벌써 한참 지난 Black Friday때에 애플에서 충동구매를 하게된 음악용 키보드 (M-Audio Keystudio 49 key)는 아직도 박스조차 개봉하지 못한채 박혀있는데... 피아노를 도대체 언제 배워야할 지... ㅎㅎ 게으름이 다시 적이 되었다. 이번 iLife 09의 Garage Band에 기타와 피아노 레슨 기능이 생겼다는데 그걸 노려봐야겠네.





신고
Posted by All That J

여기에는 해당 제품에 대한 유투브 동영상만 올려놓겠습니다. 

역시 이번 제품 설명회부터는 스티브 잡스 횽아가 안나오는군요. ㅋㅋㅋ
더 자세한 내용은 스카이님의 블로그를 참고하세요~~
(스카이님 글에 트랙백을 걸려고 했는데 링크가 없더군요...)

<맥tini 설명>

<맥tini Nano 설명>



아, 그런데 이번 포스팅은 Mac Story에 넣어야 하는지 아니면 Fun Stuff 카테고리를 만들어 넣어야 할지... ㅎㅎ





신고
Posted by All That J

이래저래 일 진행되는 것이 맘같지 않아서, 그동안 쌓인 휴가 한국 가는데 쓰지 말고, 그냥 연구소에서 연구와 논문만 조용히 신경쓰자 싶었는데, 한해와 한달이 똑같이 지나가는 지금 이시간 (2008년 12월 31일 저녁 9시경)에 내 캘린더를 보니... 그냥 한국 갔다올걸 싶을 정도로 영양보충과 모임이 잦았던 것같다. ㅎㅎ

내 미니홈피에 틈틈히 올려놓은 사진들도 있지만, 블로그에는 너무 오랜동안 포스팅도 없었으니 한 해의 정리라는 거창한 것보다 그저 지난 한달의 영양 식단 정리라는 마음으로 한번 정리해봤다. :)
 
 
Dec. 05 Fri.
FoG 멤버셨던 문박사님께서 WERB를 도와주셨다고 타이 음식점에서 점심 대접!
Apple | iPhone | F/2.8 | 2008:12:05 11:37:28

 


Dec. 05 Fri.
kNIST분들과 내가 사랑하는 Dogfish에서의 맥주모임~ :)
 


Dec. 11 Thu.
kNIST분들과 Hill House Restaurant에서 점심모임~
 


Dec. 12 Fri.
정채봉 박사님 댁에서 점심 초대~
 
Apple | iPhone | F/2.8 | 2008:12:12 12:14:41Apple | iPhone | F/2.8 | 2008:12:12 12:15:01

 


Dec. 12 Fri.
NIH에서 계약직(!)으로 일하는 후배 윤시중 박사의 저녁초대~
 


Dec. 17 Wed.
같은 아파트 주민인, 아주 이쁘게 사시는 젊은 박사님 댁에서 저녁초대~ (쐬주와 매운탕!!!!)

 


Dec. 18 Thu.
위의 이창화 박사님께서 손수 녹차호떡과 델몬트 카레로 저녁식사~

 


Dec. 19 Fri.
내가 있는 센터에서 점심때 큰 세미나실을 빌려서 크리스마스 점심 파티~
 
Canon | Canon PowerShot A700 | Pattern | 1/5sec | F/2.8 | 0.00 EV | 5.8mm | Internal error (unknown value 80) | 2008:12:19 11:54:53Canon | Canon PowerShot A700 | Pattern | 1/6sec | F/2.8 | 0.00 EV | 5.8mm | Internal error (unknown value 80) | 2008:12:19 12:26:25Canon | Canon PowerShot A700 | Pattern | 1/3sec | F/2.8 | 0.00 EV | 5.8mm | Internal error (unknown value 80) | 2008:12:19 12:26:31

 


Dec. 19 Fri.
국교수님께서 같은 그룹의 연구원들 (이태리계 미국인 1, 영국계 미국인 1, 그냥 미국인 1, 러시아인 2, 네덜란드인 2, 우크라이나인 1, 한국인 4)을 근처 우미가든에서 저녁 접대!
난 내 보스에게 야리면서 육계장 한그릇 다 마시게 한게 전부인데, 국교수님은 육회와 홍어회까지 먹이시더군. 난 아직 짬이 안돼... ㅜㅜ
Apple | iPhone | F/2.8 | 2008:12:19 19:30:44Apple | iPhone | F/2.8 | 2008:12:19 19:31:17
 
 


Dec. 22 Mon.
세미나 발표를 하러 온 Cyrus와 같은 그룹의 Sander 그리고 국교수님과 이곳에서 가장 오래된 house beer 집인 Growlers에서 저녁식사
 


Dec. 23 Tue.
같은 그룹의 정석환 박사님께서 주최(?)를 하셔서 인근 다운타운에서 숑군과 셋이서 타이음식으로 저녁식사! (홍기군은 한국행~) 결국에는 정박사님댁에서 엄청난 후식과 약간의 알콜 섭취... ㅋㅋ

 


Dec. 24 Wed.
퇴근후 열심히 달려서 프린스턴 대학으로 감. 나같은 싱글과 크리스마스 이브날 대학 인근 펍에서 샌드위치와 맥주~
 
Apple | iPhone | F/2.8 | 2008:12:24 20:50:56Apple | iPhone | F/2.8 | 2008:12:24 20:51:05

 


Dec. 25 Thu.
늦잠잔후 친구가 만들어준 라면으로 아점해결. 하지만 저녁에는 사바티카로 그곳에 마침 와계신 강교수님 초대로 영양보충!
 
Apple | iPhone | F/2.8 | 2008:12:25 12:38:54Apple | iPhone | F/2.8 | 2008:12:25 18:23:05

 


Dec. 27 Sat.
지금 코넬대에서 공부중인 실험실 후배 김충구 부부가 내려와서, 교수님 내외와 점심 식사및 엄청난 후식!
 


Dec. 28 Sun.
커네티컷에서 동문선배 박정보 내외께서 내려오셔서 버지니아 애넌데일의 희빈 레스토랑에서 엄청난 단백질 섭취!
Apple | iPhone | F/2.8 | 2008:12:28 21:31:59Apple | iPhone | F/2.8 | 2008:12:28 21:35:14

 


Dec. 30 Tue.
프린스턴 대학에 와있는 강교수님께서 워싱턴 디씨로 놀러오셔서, 국교수님 내외 그리고 강교수님 내외및 딸내미 두명과 저녁식사 및 또 엄청난 후식!
 

 
 
12월 한달만 정리한건데... ㅜㅜ
정말 새해에는 공부만 열심히 하겠습니다~~ ^^;


뱀꼬리: 뭐 연말연초를 맞아 머릿속에 있던 것들오 이런저런 글을 조만간 쓰겠지만, 그래도 누추하고 아는 사람도 별로 없는 이곳을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 새해 저만큼 복받으세요~~
^___________^

뱀꼬리: 이런... 미국서 글을 쓰니, 이 블로그에는 한국 시간으로 1월 1일이라 나오네요... 이거 설정 어케 바꾸는거야?
신고
Posted by All That J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