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here am I?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6)
NISTory (27)
S-Diary (75)
맛있는 음악 (21)
좋은글/좋은말 (74)
여행과 풍경 (3)
it (21)
Mac Story (16)
etc (17)
Total512,395
Today47
Yesterday50
Statistics Graph

달력

« » 200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

'2008/11/02'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11.02 이런저런
  2. 2008.11.02 고도원의 아침편지 - 세상사...
  3. 2008.11.02 아마 흉몽?

이런저런

S-Diary / 2008.11.02 15:55
어제 금요일에 같이 일하는 사람들끼리 술을 마시게 되었다.
내가 좋아하는 Indian Brown Ale
사실 지난 한주 내내 내 보스가 나를 긴장시키긴 했지.
덕분에 어수선하게 한주를 정신없이 흘려보내게 되었으니...

역시나 어설프게 마신 술 덕분에,
10시쯤에 자더니만 또 새벽 3시에 깨버리고 말았다.
다시 어떻게든 자보려고 노력하다가
그만 아이폰으로 수도쿠를 하다가 새벽 6시가 훌쩍 넘어버렸다.
그러고는 다시 잠들어...
결국 오후만 있는 토요일이...
낮에 잠시 밖을 보니 너무나 따뜻하고 청명한 날씨였던데...

간단한 방청소와 밀린 빨래를 하고나니 결국 저녁이 되어버리고...
숑군과 약속한대로 맥주와 안주를 사들고 교수님 집에 쳐들어갔다.
숑군의 사주로 텍사스 오스틴의 팬이 되었는데
오늘 텍사스텍과 빅매치가 있어서 같이 보기로 했더래서...

Apple | iPhone | F/2.8 | 2008:11:01 20:27:33


그때 마침 교수님께서는
미국에 오시고는 처음으로 완성한 그림이라면서
홈디포에서 직접 사온 재료로 프레임을 만들어 벽에 걸어두고 계셨다.
좀 귀여운 구석이... ㅋㅋ

교수님도 풋볼에 대한 지식이 꽤 많으셔서
재밌게 보기는 했는데,
여튼 결국에 오스틴이 지게 되니 너무 아쉬운 감이...

경기가 끝나니 자정이 되었는데
후배 홍기넘이 메릴랜드 대학에 있는 후배 세명이 찾아왔으니
술가지고 오란다.
요즘 참 세상 좋아졌다.
그래서 남은 맥주와 집에 있던 맥주를 싸들고 갔다. -_-

마침 서머타임도 끝나는 날이라 한시간 벌었다고
가서 좀만 놀아주고 와보니 새벽 2시...
이렇게 토요일과 일요일 새벽을 보내고 있다...

재밌게 보내기는 했지만...
더이상 이렇게 살면 안될 것같기도 하고... 헐~
일요일이지만...
내일은 일하러 나가야겠다...
마음의 짐을 좀 덜기 위해... ㅋㅋ


신고
Posted by All That J


어쩌면 너무 구태의연한 교훈이 내용이기는 하지만,
나도 처음보는 언어유희가 적절하게 쓰인 것같다.
노트처럼 남긴 필자의 후기또한 적절한 내용을 남긴 듯하고...

그런데 어떤 명언을 보면
삶에 대한 의지와 성실 그리고 집착을 가르치고
또다른 명언들을 보면
집착과 연민을 버리라고 한다.
그런데 막상 저 문구에 대한 후기를 다시 읽어보면
집착을 버리라는 명언에서
의지와 성실을 갖추라는 교훈을 얻어낸 것처럼 보인다.
뭐가 맞는 것인지...
아님 내가 그사이 성격이 좀 까칠했나? :P




신고
Posted by All That J

아마 흉몽?

S-Diary / 2008.11.02 06:02
지난 26일이니 벌써 일주일이 지났는데도,
그때 꾼 흉몽이 아직도 생생하다.
꿈속에서 다친 부위가 아직도 통증이 느껴지듯 생생하니...

많은 사람이 찾아오지 않는 블로그라도
그런 흉흉한 꿈은 굳이 적지 않는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냥 소심하게 혼자 지식인을 뒤져봤는데...

통증은 아직도 생생하니 남아있는데
내 기억에 그때 피가 나질 않았다는 점에서
아주아주 안좋은 흉몽이더군.
배신이나 실패... 뭐 그런거... -_-+
피 하나에 꿈이 길몽이 되고 흉몽이 되고 한단다...

뒷모습Canon | Canon PowerShot A700 | Pattern | 1/500sec | F/4.0 | 0.00 EV | 5.8mm | Internal error (unknown value 80) | 2008:10:18 13:15:59

숑군이 내 아이폰으로 몰래 찍어준 독!사!진~~



여튼 기분 좋은 꿈은 절대 아니었는데,
다행히 아직까지는 별일 없이 한주를 보낸 것같다.
다만 착실하고 착하고 느긋하던 보스가
이제는 이전과 달리 일을 좀 푸쉬하는 편이어서,
어리버리하게 끌려다니며 정신없이 일주일을 보낸 것같다.
덕분에 집에서 저녁 먹어본 지도 너무 오래된 듯...

소소한 일상이지만,
정리된 기분 없이 흘려보낸듯 한주를 보내니,
휑한 기분 좀 더 해만 가는 것같다...

오늘 교수님 아파트에서 숑군과 함께
Texas Austin Foot ball 경기를 응원하기로 했는데,
딱 오늘 하루 느긋하게 낭비를 좀 해주고
내일부터 내가 이끌어가는 하루하루가 되도록 해야겠다...



신고
Posted by All That J
TAG , , 해몽, 흉몽
Statistics Graph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