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here am I?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6)
NISTory (27)
S-Diary (75)
맛있는 음악 (21)
좋은글/좋은말 (74)
여행과 풍경 (3)
it (21)
Mac Story (16)
etc (17)
Total512,505
Today62
Yesterday40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

금연... 그리고...

S-Diary / 2010.06.19 15:29

이제 며칠 있으면 6월 29일 내가 어리버리하게 미국으로 흘러 들어온 지가 만 4년이 된다. 
4년이라는 시간이 내가 살고 있는 지금의 나이에서는 무척 긴 시간일 수도 있는데,
그동안 쌓인 추억은 없어서인지 기억 시간으로는 무척 짧기만 한 것같다. 

조금 전에 잠에 들려고 하는 룸메이트를 깨워 마지막 담배를 피웠다. 
이제 금연이다. 
내 보스와 약 9개월 전에 한 약속때문에...

자정이 조금 넘은 시각,
내 보스 Joe가 내 핸드폰으로 음성을 남겼다. 
늦은 시간인 것은 알지만 일단 전화해봤다고...
담배를 끊어야 할 것이라고...
이메일을 확인하라고...

그래서 얼마 흐르지 않은 시각, 
오랜만에 집으로 전화를 했다...
이런저런 변두리 얘기부터 해서...
그리고 이렇게 말씀드렸다. 
당신 아들... 세계 최고라고...
...
...
... 
그랬다. 

2년이면 한국을 갈 수 있을 줄로만 알았던 미국 생활은
벌써 4년이 흘렀고,
게다가 내가 또 어디로 쓸려가게 될 지는 아직도 미궁속이다. 
하지만 그래도 오늘은...
4년만에 아마 처음으로 긴장감없이 포근한 잠을 잘 수 있거나, 
아니면 내내 잠을 설치기만 할 것만 같다. 

2010년 6월 19일 0시 39분...
오래 기억하고 싶은 순간이다...

- 약 한시간만에 찾아온 금단현상에 몸을 떨며... :P 


신고
Posted by All That J
뭐 이제 다시금 블로그 슬슬 발동걸어볼까 합니다. :)

밥통 속에는 밥이 적게 


입속에는 말이 적게, 
마음속에는 일이 적게,
밥통 속에는 밥이 적게,
밤이면 잠을 적게.

잡념이 이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그것을 늦게 깨닫는 것이 문제다.
잡념이 이는 것은 병이고
계속되지 않게 하는 것은 약이다.


- 도현의《조용한 행복》중에서 - 

내 맘대로 딴지: 왠지 도가적인 냄세가 나는 글이다. 이해가 다된다... 하지만 "잠을 적게."라는 말은 절대 동의할 수가 없다. -_-+ 


뱀꼬리: 블로그 글이 버즈에 자동으로 올라가는거 막으려면 어케 해야하나효~ ㅜㅜ 나도 벌써 뒤쳐진 세대가 되는 것인지... 


신고
Posted by All That J

집으로 보낸 편지...

NISTory / 2010.05.06 06:39

사랑하는 부모님께,


이번 명절이, 이번 계절이,...
이렇게 올해는 마지막이라던 한해 또 한해가
벌써 네번이 흘렀습니다. 

한참을 지내고나면 어리섞었다 생각할 수도 있는데
아직도 미련이 많은 아들입니다. 

그래도 "조금만 더..."라는 아쉬움에
그리운 마음을 올해도 한번 더 접고야 말았습니다. 

한가지 바램, 두분의 건강이
그래서 더욱더 간절하기만 합니다. 

올해도 꼭 건강하세요...



멀리 메릴랜드에서,
큰아들 올림.
신고
Posted by All That J
Statistics Graph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