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here am I?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6)
NISTory (27)
S-Diary (75)
맛있는 음악 (21)
좋은글/좋은말 (74)
여행과 풍경 (3)
it (21)
Mac Story (16)
etc (17)
Total512,566
Today35
Yesterday24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

나름 맥스위칭 1년을 맞이하며 야심차게 시작했던 "한국인 맥초보자를 위한 유용한 정보" 시리즈가 과도한 기획에 의한 게으름 재발로 1회만을 연재해놓고 무책임하게 넋놓고 있었다. 헤헤 사실 이런 사태를 예상치 못한 것은 아니지만 나름 다시금 분석을 해보니 머리속에는 대략의 구성들이 다 있었는데, 그걸 큰 챕터로서 한번에 여러 분석을 모아서 한번에 길게 서술하려니 제풀이 꺽여버려서 그렇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자주 가는 Allblog.net이라는 메타블로그 사이트에 맥관련 토픽에 대한 상위 랭커들을 봐도, 간단한 팁위주로 자주 올리는 것같다. 그래서 당분간은 내가 틈틈히 나의 스프링노트에 기록해놓은 "맥과 궁합이 잘 맞는 구글 서비스" 및 그외 온라인 서비스 몇개를 연재로 올릴 예정이다. 이번은 그 첫시간으로 내가 생각하는 구글의 2대 서비스중에 하나인 쥐메일(GMail)을 소개한다. 


Gmail

Orgio.net,Netian.com, Dreawiz.com, Naver.com등을 당시 제공되던 메일 계정 용량이나 메일 시스템에 따라 전전해오다가, 개인적인 메일 계정을 이제는 몇년째 GMail에 정착을 하여 잘 살고 있다. 이렇게 개인적인 메일 계정 역사상 상당히오랜 기간 만족하면서 잘 정착하게 된 이유로는 다음과 같다.

지속성: 일단 쉽게 망할 회사도 아닌국제적인 회사라는 것이 큰 이유중에 하나다. 안그렇다면 어쩔 수 없이 돈들여서 나만의 서버를 구축하고 별의 별 설래발을쳐야할텐데 성격상 절대 자신이 없다. 위에 열거했던 많은 이메일 서비스를 전전해오면서 망할 것같지 않던 회사가 망하고 그거정리하는게 사실 보통 일은 아니었고, 또 어떤 회사는 겨우 만든 아이디가 맘에 안들어서 혹은 회사가 맘에 안들어서 사용치 않는경우도 있었다. 이런 이유로 구글의 GMail은 아주 좋은 선택중 하나라고 생각된다.

Conversation기능: 웹브라우저 상에서 접속을 하여 이용을 할 때에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기는 하지만, 너무나 멋지고 유용한 기능이다.서로간의 답장/전달 관계에 있는 메일들을 인식하여 한개의 글타래로서 표시해주고 보여주는 기능인데, 덕분에 메일 리스트도 좀더간편하게 보이기까지 한다. 실제로 내 첫 메일은 처음 클로우즈드 베타시절 친구에게서 초대를 받아 계정을 만든 이후, 과동기들끼리 테스트해본다고 미친듯이 서로 답장을 해가며 이 기능을 테스트 해보는 것이었다. 굳이 찾아와서 확인케 하는 rss없는게시판 대용으로 간단히 사용해도 좋을 것같은 생각도 든다.

충분한 용량: 처음에는 당시로선파격적인 1GB지원이었는데, 아마 그 다음해인가 만우절에 2기가를 주고 용량도 실시간으로 늘어난다고 발표가 나왔었다. 구글만의자신감에서 나오는 만우절 농담인줄 알고 많이 회자가 되었는데, 결국 그대로 지원을 단행하였다. 그러면서 오히려 역시 구글~하던기억이... 지금도 GMail 로그인 페이지를 보면 실시간으로 용량이 증가하는 것을 보여주는데, 이 것이 그냥 간단한 루프를돌려서 표시만 그렇게 해주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정말 기술과 위트를 같이 가지고 있는 그런 회사의 가장 멋진 서비스중에하나인 것같다.

레이블 기능: 대부분의 다른 이메일 제공자들은 메일의 정리를 위해 폴더 구조를지원하지만, 구글에서는 레이블이라는 개념으로 지원을 한다. 이 것의 차이점은 한개의 메일을 여러가지 카테고리에 복사를 하지 않고동시에 여러 다른 주제들에 분류해 넣을 수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그 성격상 간단한 키워드 혹은 테그의 성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여 상당히 유용하게사용될 수 있는 개념이다. 다만 내 생각에 두가지 단점을 꼽는다면, 우선 너무 많은 레이블을 만든다면 오히려 화면이나 다시찾아보기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고, MS Outlook이나 Apple Mail 혹은 Thunderbird와 같은 메일클라이언트들이 폴더 개념을 사용하므로 폴더 속의 폴더같은 깊이 개념을 갖춘 트리구조의 메일 정리에 다소 혼선이 올 수 있다는점이다. 하지만 첫번째 문제는 강력한 구글의 검색으로 메일 검색을 하면 문제가 잘 안될 것이고 (실제로 나도 레이블 기능을13개정도 만들어서 사용하지만, 지난 메일을 찾을 때에는 검색을 주로 사용한다), 두번째 문제도 레이블 명명법을 잘만 활용하면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아카이브 기능: 이 또한 웹브라우저상에서만 지원하는 것으로 굳이 레이블링을 하지 않더라라도 인박스(InBox)에서 보이지 않도록 하는 것으로 쾌적한 메일 환경을 갖추게 해주는 유용한 기능. 아카이브가 되었더라도 AllMail 메뉴를 통해서 볼 수 있으며, 검색으로도 찾을 수 있다.

스팸처리: 쥐메일은 메일의 내용까지 스캔을 하여 스팸처리및 애드센스 광고를 하기에 보안에 대해서 많은 우려들을 해왔는데, 그에대한 반대 급부로 역시 엄청나게 파워풀한 스팸처리 성능을 보여줄 수 있게 되었다. 구글에서는 각종 서비스의 구현에 있어서 사람의손길이 가급적 적게 들어가고 알고리즘의 개발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는 점에서 진정 IT 강자라고 여겨지며 이 점이 나에게는매력적으로 다가온다. 단, 구글 뉴스 서비스의 경우 다루는 데이터 자체가 기계적으로 분류하기에는 아직 해결치 못한 미묘한 것들이많아 아직 파워풀하다는 느낌을 갖지 못해 사용치 않고 있는 것과 대조된다.

IMAP 지원:비교적 최근에 지원하게 된 서비스로, 유저의 컴퓨터내 메일 클라이언트의 pop서비스에 대응되는 서비스다. 간략히 설명을 하자면pop의 경우 서버 (쥐메일, 네이버, 한메일, 등등)에서 메일을 그때그때 서버에 접속해 복사해 오는 개념인 것에 반해,IMAP은 서버와의 접속을 유지하면서 서버내의 메일들과 저장 구조를 자기 컴퓨터내의 메일 클라이언트와 싱크를 유지하는 것이다.내가 웹브라우저상에서의 쥐메일 접속대신 Apple Mail 클라이언트를 주력 메일 프로그램으로 사용하게 된 결정적인 서비스로서,자신의 컴퓨터에 다시 os를 깔게 되더라도 메일을 굳이 백업해놓고 후에 복구를 할 필요도 없다.

< GMail을 Apple Mail 3에서 사용하는 팁 >

Apple Mail client에서의 설정 방법
http://mail.google.com/support/bin/answer.py?answer=81379&topic=12920

Apple Mail에서 IMAP을 사용시 권장되는 설정들
http://mail.google.com/support/bin/answer.py?hl=en&answer=78892

GMail의 IMAP에서 클라이언트와 서버간의 Action관계
http://mail.google.com/support/bin/answer.py?hl=en&answer=77657
 

GMail에서 IMAP이용시 휴지통에 관련한 셋팅 (updated @ Aug 3rd, 2008)
http://5thirtyone.com/archives/862
애플 메일에서 GMail의 IMAP을 이용할 때에는 쥐메일과 일반 메일 클라이언트 사이의 기능상 차이점으로 인해서 다소 헷갈리거나 불편하게 느낄만한 것이 생길 수 있는데 그중에 하나가 휴지통과 관련된 사항이다. 애플 메일 혹은 그 외의 이메일 클라이언트에서 메일을 지우게 되면 쥐메일에서는 실제로 휴지통에 보내는 것이 아니라 해당 이메일의 라벨 (label)만을 삭제하고 아카이브 (archive)하게 된다. 즉 Apple Mail 3나 MS Outlook 또는 MS Express 와 Thunderbird에서 메일을 지우더라도 쥐메일에서는 해당 메일을 휴지통으로 보내지않고 보이지만 않게 아카이브하게 되는데, 성격 깔끔하시거나 지울 메일들이 많으신 분들은 그냥 클라이언트에서 지우는데로 휴지통으로 가길 원할 수 있으므로 이때는 이 마지막 링크에 나와있는 간단한 지침중에 해당 항목 (중간쯤)을 따르는 것이 좋겠다. 물론 패치를 하거나 설정 화일을 건드리는 것이 아니므로 안심해도 된다. 그렇지 않으면 그저 지운 메일들이 아카이브된 채로 놔두거나, 진짜 구글 서버에서도 지우고 싶은 메일을 일일이 선택해서 드래그하여 GMail항목내 서브 폴더로 있는 Trash폴더로 던져넣어야 한다.


참고로 조만간 이어질 연재는 구글 쥐메일의 컨택리스트와 맥의 주소록간의 싱크 방법에 대해서 지금 알려진 모든 방법들을 간단히 정리하여 링크와 함께 개인적인 성공기 또는 부작용을 서술할 것이며, 그 다음으로는 구글 캘린더 (gCal)와 맥의 캘린더 (iCal)간의 지금까지 알려진 싱크 방법과 개인적인 성공기/활용기를 서술하도록 하겠다.


뱀꼬리. 왠지 이렇게 한번에 쓸 내용을 나눠서 포스트 하나를 올리니 시간도 아끼는 것같고 속은 좀 시원하긴 하네. 역시 머릿속에 올라오는 것들은 조금만 정리되는 것같으면 바로 포스팅해서 올려야겠다.



신고
Posted by All That J
Statistics Graph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