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here am I?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6)
NISTory (27)
S-Diary (75)
맛있는 음악 (21)
좋은글/좋은말 (74)
여행과 풍경 (3)
it (21)
Mac Story (16)
etc (17)
Total506,520
Today47
Yesterday37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

고아원친구

S-Diary / 2008.09.14 03:09


예전 개화국민학교를 다니던 (내가 다니던 시절은 초등학교가 아니라 국민학교다) 시절에

우리반에 최xx이라는 친구가 있었다. 학교 뒷산 중턱쯤에 있던 고아원에서 다니던 친구다. 

(아직도 이 친구의 이름도 선명하게 기억이 난다. 하지만 요즘 온라인 검색이라는게 워낙에 무서운 것이라서 말이지...)

국민학교를 다니던 시절, 아니 그 이후에도 그런 편이었지만,

나는 나름 친구들이 많은 편이었다. 다양한 친구들이랑 그닥 모나지 않게 잘 지냈던 것같다. 


내 기억속 바로 그날이다. 

그 친구가 고아원의 많은 형,누나, 친구, 동생들... 

그들이 형제로 여기는 많은 사람들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주었다.

나이차가 꽤 많이 나는 동생 하나만 있는 나에게는 

항상 엠티같은 분위기의 그곳 생활에 대한 얘기가 재밌게만 들렸다.

많은 형제들 덕분에 숙제도 쉽게 하고, 

아무 놀이나 사람수 맞춰서 놀 수가 있기도 했고... 

그리고 물론 엄마 아빠(?)도 무척 많고 자상하기만 하셨단다. 

장난감은 거의 매달 새것들이 생기고,

재밌고 멋진 형아 누나들이 매달 놀러와서 놀아주기도 했고...

난 어릴 적부터 남들 얘기에 추임새를 잘 넣었는지,

내 맞장구에 그 친구도 신나게 얘기를 하고 있었다.

그러면서 부러운 생각도 일편 들어서 "좋겠다~"라는 말이 흘러나왔고, 

그때 그 친구가 나에게 갑자기 이렇게 짧은 한마디를 했다.

"그럼 나랑 엄마 아빠 바꿀래?"


친구의 이 한마디는 내가 당황했던 그때도 그렇고, 

지금까지도 여운이 진하게 내 머릿속에 남아있다.

악의 없는 내 한마디, 공감간다고 생각하며 맞장구쳐주었던 그 한마디가 

그 친구에게는 의례 그저 그런 한마디들중에 하나였을 뿐이었을 것이고,

아무리 공감을 하려해도 공감을 나눌 수 없다는 또한번의 증거였을 것이고,

정작 당사자는 그렇게도 원치않는 위로였을 것이며,

그렇다면 어쩌면 더 큰 상처까지도 되었을 수도 있는 것이었다. 


말이란 정말 조심해야 하는 것같다. 

물론 항상 조심해하며 조바심내듯 눈치보며 살아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나이가 들 수록 사람이란 

점점 줄어가는 내 미래에 대한 미련과

그동안 누적되어 얽혀온 내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들까지

고려해야할 변수가 많아지기에...

게다가 화자와 청자간의 각기 처한 상황,

둘간의 관계

그리고 혹시 보고 듣고 있을 주변의 제 3자까지...

말한 사람의 의도가 어쨋든간에 (어쩌면 그렇기 때문에 더욱 더)

서로가 처한 상황에 따라서

누군가에게 깊은 상처나 눈물을 지울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에필로그 열기


- 불조심 계절에 말조심 글을 썼군요. :) 워낙에 흉가가 된 곳이라 오히려 더 편해진 마음으로 이런저런 글들을 써보고 있습니다~ 혹시라도 무단복제해가셔도 되지만, 댓글 하나는 남겨주세요. 


- 비가 온 후 하늘도 맑게 개이고 바람도 가을다운 너무 멋진 어느 토요일, 오피스에서...




신고
Posted by All That J
Statistics Graph

티스토리 툴바